영화/2015 2015.10.08 03:50

성난변호사 시사 리뷰 많이 아쉽다 정말 많이




성난변호사를 보았습니다

끝까지간다의 이선균 이제는 믿고 보는 배우 대열에 합류했다고 생각 되었는데.....

아직은 아니었나봅니다 그러나 이선균은 혼자 살아 있기는 합니다







두뇌 상위 1%, 승소확률 100%의 에이스 변호사 ‘변호성’(이선균).

 대형 소송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짓고 승승장구하는 그에게 새로운 의뢰가 들어온다. 

바로 시체도 증거도 없는 신촌 여대생 살인 사건의 유력 용의자를 변호하는 것! 좀처럼 풀리지 않는 사건이지만 그의 두뇌는 빠르게 움직이기 시작하고, 

파트너 ‘박사무장’(임원희)과 함께 사건 현장에서 용의자의 혐의를 벗길 결정적 증거를 확보한다.








재판 당일, 사사건건 부딪히는 후배 검사 ‘진선민’(김고은)의 반론에 맞서 조목조목 반박하는 변변. 

언제나 그렇듯 승리를 확신하는 순간! 용의자가 자신이 피해자를 살해했다고 자백한다. 

갑작스런 자백에 판세는 뒤바뀌고, 변변은 승소를 위해 증거를 조작했다는 의혹과 함께 인생 최대의 위기를 맞게 되는데… 

승소를 확신한 순간, 시작된 반전
자존심 구긴 에이스 변호사의 통쾌한 반격이 시작된다!








초반은 제법 멋지게 질주합니다

자기만 잘나고 불의도 과감하게 휘몰아치는 언변으로 재치로 포장해서 무죄를 이끌어내는 유들유들 표정이 압권입니다

그런데 중반을 넘어가면서 스토리는 구멍이 나고 이선균이 벗어나기 위해 작전을 짜고 그걸 플래시 백으로 보여주는게 허술합니다

플래쉬백을 이선균의 작전을 보여 줄 때마다 사용하는데 오히려 깅박감이 더 많이 사라지게 하더군요

초반 한번만 사용하고 그 긴장감을 좀 더 타당성 있게 꾸며야 하는데 집중력을 오히려 해칩니다

또 솔직히 이 영화 성난 변호사는 이선균만 있습니다 조연 배우들이 보여질 않아요








김고은이라는 배우를 가지고 완전 소모성역을 만들어 버립니다

정의감만 있는 검사의 역은 그냥 아무나 해도 될 배역이었어요

차이나타운의 김고은은 없습니다







임원희를 가지고 코메디를 할려면 끝까지 해야지 이것도 저것도 아닌 유치 찬란한 코메디를 늘어 놓습니다

이선균의 대착점에 서 있는 장현성은 좀 독기 있는 모습을 더 보여주어야했어요

직접 손을 쓰는 모습이라던가 아니면 좀 더 악한 모습을 보여줘야하는데

약합니다 



2014년 제작을 하면서 LG의 PPL(간접광고)를 하는데 이미 지나간 G플랙스2와 뷰3이 확연하게 보이더군요

이선균 휴대폰은 지플랙스인데 많이 보여줍니다 ㅎㅎ

뻔한 스토리지만 잘만 만들었으면 베테랑을 있는 연장선상의 스토리가 되었을텐데 아까운 생각이 드네요

지하철 도주씬은 어디선가 많이 본 그래서 당연히 알 수 밖에 없는...

스토리의 허술함과 플래시백 남발 그리고 보이지 않는 조연

이 3가지가 성난 변호사의 가장 큰 약점들입니다




성난 변호사 (2015)

The Advocate : A missing body 
7.8
감독
허종호
출연
이선균, 김고은, 임원희, 장현성, 최재웅
정보
범죄, 액션 | 한국 | 117 분 | 2015-10-08
글쓴이 평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