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2013 2013.07.19 23:57

이블데드 2013 리뷰...아! 나의 이블데드를......

일단 하드고어 피칠갑을 좋아하시는 분은 보십시요

연기자 연기를 무시하는분도 보십시요

이블데드 원작을 보신분은 보지 마십시요!!!

그럼 시작합니다...리뷰!


내심 기대를 많이 했습니다

어릴때 보았던 그 이블데드를 어떻게 해석 재 창조를 했을까?

첫장면 부터 원작과 다르게 흘러갑니다

"오 괜찮은데......"

전임 악마를 깃든 인간을 어떻게 죽이는지 친절하게 보여줍니다 

불태워서 말입니다 ㅋㅋㅋ


시간이 얼마나 흘렀는지는 모르지만 한적한 숲을 넘어서 두메산골 걍 판자집의 별장에 모입니다

같이 자란 2명의 친구와 여동생 오빠 오빠애인 이렇게 5명이 모입니다

여동생은 마약으로 힘들어 하지만 이번 여행에서 끊으려고 합니다

참 친절하죠

악마가 나타나도 마약의 금단증세로 만들려는 이 친절한 스토리 ㅋㅋㅋ

<여동생>개인적으로 그나마 나은 연기를 보였죠 아래는 이 얼굴이 저렇게 변합니다 ㅎㅎ


<여동생을 우째 고쳐 볼려는 친구>갠적으로 출연 여배우중 젤로 이뻤어요 ㅋㅋ

그 이쁜 얼굴을 이렇게 망칩니다 ㅎㅎ

<오빠의 여친>연기를 할 챤스가 없던건지 연기를 안한건지도 모르겠음 ㅋㅋ

<오빠 친구이자 같이 자란 여동생 친구도 됨 ㅋㅋ>그럭저럭 연기를 그나마 보여줌

<오빠> 참 연기 안되는 배우였어요.....이 영화 찍을때 뭔가 나사가 하나 빠진듯한...느낌 ㅋㅋ

참 고군분투 하지만 억지로 늘리는 스토리

여동생을 죽여야할 상황에서도 미적대다 다른이를 다 죽이게끔 연결 고리를 만드는 친절한 스토리오빠


미리 말씀 드렸죠

피칠갑 하드고어를 좋아하는분은 괜찮아요

다른분은 몰라도 전 몇장면<혀바닥 면도칼로 두동강 내기> <위 사진중에 얼굴 살점 도려내기>

빼고는 그닥 하드고어라고 안보여집니다

또 도저히 이해가 안되는 여동생 살아나기 ㅋㅋㅋ

그냥 피칠갑이란 정도? 나중엔 핏물의 비를 내려버립니다 ㅋㅋㅋ


저에겐 또하나의 아픔을 준 영화 원작을 심하게 망친 영화로 기억되겠습니다


[영화/내멋대로 선정영화] - 내멋대로 선정-이블데드 81년도와 2013년 비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