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2016 2016.07.22 22:49

부산행 빠른 전개 애처가 마동석의 파워 그리고 아쉬운 신파



부산행 이제서야 보았습니다

일단 많은 분들이 호평을 했고 우리나라에서도 좀비물이 이렇게 괜찮게 만들어지는구나 그 느낌 그대로 보았습니다

월드워Z보다 오히려 더욱 현실적인 느낌이 물씬 풍겼어요 거대한 산을 이루는 좀비떼는 크게 와 닿지 않았는데

부산행의 좀비는 영화가 끝난 뒤 현실세계에서도 되돌아 보게 할만큼 느낌이 강하더군요


서울행을 필람하게 만들었습니다 부산행은

앞으로 다음편이 나와도 아무 문제가 없는 ..워킹데드를 보면 무한스토리잖아요 ㅎㅎ





원인에는 인간입니다 좀비라는 돌연변이의 시작은 인간의 죄

 그 죄를 선량한 인간들의 목숨으로 갚습니다

부산행은 그 목숨을 부여잡기 위한 처절한 로드무비입니다





전 좀비 영화는 별로 땡기지 않습니다 특히 워킹데드 같이 느릿느릿한 좀비는 더 안 떙깁니다 하지만 월드워Z는 빠른 좀비죠

그래서 재미를 느꼈는데 부산행도 빠른 좀비입니다 월드워Z와 비교를 안 할 수가 없겠네요 



월드워Z는 큰 그림을 그렸죠 세계적인 큰 그림을 그러다 보니 돈이 참 많이 들 수 밖에 없는데

부산행은 선택과 집중을 잘했습니다 한정된 공간 그리고 몇몇의 인물의 성격만으로도 인간의 모습을 잘 그린듯하더군요

한정된 공간을 따지자면 설국열차도 비교 할 수 있겠죠





설국 열차는 한정된 공간을 떠나 정치 사회 경제를 절묘하게 녹였습니다

부산행 또한 암시적이지만 정치 사회 경제를 녹이긴 했어요 

또 설국열차는 마지막에 신파 비슷한 신파를 집어 넣었죠 부산행도 중반 이후 신파를 곳곳에 넣었습니다

그런데 설국열차와 부산행은 다릅니다  신파를 넣어도 빼면 안되는 신파가 있고 빼도 상관 없는 신파가 있죠

부산행은 참 아쉬운게 속도감 액션 속에 좀비를 폭도로 몰아세우면서 세월호를 연상 시키는 방송

독극물을 방류한 회사를 작전주로 살려준 공유 좌파와 우파의 모습을 보인 두 할머니 등등을 보면 다 나와 있죠





다 좋은 부분인데 신파는 그렇지 않습니다 빼도 상관 없는 신파는 관객의 집중력을 흐뜨려 놓고 지루함을 주면서 

신나게 달려온 것을 갑자기 차갑게 만들어 버리는 악성이 되는 점만큼은 아쉽네요

이 부분은 스포가 내포 되기에 맨 아래에서 보겠습니다





빠르게 전개하는 방식이 마음에 더욱 들었습니다

초반 좀비의 출현이 길지 않고 좀비의 번식도 빠르게 움직였어요

가출소녀로 특별 출연한 심은경 초반 좀비의 모습을 아주 멋지게 그려냅니다 오 연기 실감나는데 했더니 심은경 양이더라구요 

써니에서 살짝 돈 여자 모습을 흉내 내더니 제대로 몸 연기를 보여줍니다


또 무수한 좀비 중에 제대로 나온 좀비들을 연기한 이들도 실감 났습니다

뭐 무수히 나온 좀비들 중에서는 갑둑튀하는 좀비도 보였지만 ㅎㅎㅎ





공유가 맡은 펀드매니저의 모습은 그럭저럭 괜찮게 그린 듯합니다 

사람의 변화 그것은 딸이 이끈 힘으로 보여지지만 어떠하던 그는 변합니다

아주 짧은 시간에





부산행에서의 마동석은 아주 큰 존재입니다 대체불가여요

큰 몸짓의 마초같은 남자이면서도 애처가 모습은 마동석이 아니고서는 이렇게 잘 어울릴 수가 없습니다



마요미 모습 그대로 보여주면서도 마초의 향은 물씬 풍기는 제대로 된 남자상을 보여줍니다

또한 두 주먹으로 좀비떼들을 갈기는 그 모습은 엄청난 쾌감을 안겨주기도 하죠

여태 두 주먹으로 좀비를 상대한 인물이 있던가요 


요즘 논란거리 중에 페니미스트가 논란입니다 메갈을 묶어서 논란인데요

정유미와 마요미의 관계 그리고 마요미의 모습 이게 정답 아닐지....

하여간 그만큼 두 부부의 케미는 좋습니다





참 잘 뛰는 임산부 모습을 보여준 정유미 마요미와 케미도 좋습니다

그런데 용감하고 영리한 모습을 보여준 정유미는 왜 임산부로 설정을 했을까요

여러모로 많은 제약을 가지고 있는데도 임산부로 설정을 한 것은 임산부까지도 위해를 가하는 제정신?을 가진 인간들 모습을 보여주기 위함이었는지

아니면 마지막을 위한 설정이었는지 여튼 궁금해지더군요





소희도 무난하게 연기 잘 한듯합니다

특히 외면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훌터보면서 절망하는 연기 파트에서는 표정의 변화도 괜찮았어요

이외에는 연기력을 논할 장면들이 크게 없었고 최우식과의 케미도 좋았거던요





김의성 정말 끝내줍니다 미스트의 카모디부인 보다 더 관객들에게 욕먹을 짓을 당연하게 해 냅니다

마동석과 함께 대체불가입니다 나만 아는 비열하고도 저급한 모습을 한번의 망설임도 없이

인간의 본성을 있는 그대로 연기 해 내는데요 마지막까지 정말 대단한 모습을 보여줍니다

오죽하면 트윗에 친구임을 테스트 한다고 했을까요 ㅎ



인간의 본성 중에 악에 속하는 행동을 하면서 다른 인간들의 생존 본성을 건들어 자신에게 동조 하게끔 만듭니다

인간의 본성이 살고자 했을 때 어떤 악행을 저지를 수 있는지 제대로 보여주거던요

욕이 절로 나오지만 솔직히 저런 상황에서는 꼭 있을 인간들의 모습이 아닐지





부산행은 쾌속의 이야기로 속도감을 부여하면서 마동석의 좀비 주먹질과 사람이 변해가는 공유 그리고 끝판왕 김의석이

참 제대로 재미를 안겨줍니다 데드스노우 이후 카타르시스를 제대로 안겨주는 좀비물을 만났습니다

마동석의 좀비 퇴치액션만으로 이 영화는 본전을 뽑는다고 할 수 있네요



한국형 좀비물 그래서일까요 신파가 들어갑니다

이 부분은 스포를 없이 이야기 하기 힘든 부분 그래서 이제 스포가 내포됩니다

안 보신 분들은 이제 그만







연상호 감독님은 돼지의 왕 , 사이비의 애니메이션으로 사회고발적인 묘사가 뛰어난 감독입니다

애니메이션 감독이 실사를 그것도 좀비물을 한다는 것 자체가 새로우면서도 기대감을 주었죠

과연 좀비라는 주제 안에서 어떤 비판물을 만들어 낼까 


그런데 진하고 진한 사회 병폐를 여지없이 드러내는 작품을 하던 분이

한국영화의 고질인 신파를 넣다니...이 신파 부분을 지적하는 분들이 상당히 많았습니다

꼭 넣었어야 할까?





처음 신파 요소가 나오는 부분이 딸과 아내 그리고 여자친구를 구하기 위해 객실을 돌파한 뒤에 나옵니다

갑자기 맥이 탁 풀렸다고나 할까요 뜬금없는 공유와 딸의 CF적인 모습

전 집중력이 갑자기 사라지더라구요 전 이 부분이 가장 안 좋았습니다


두번쨰 신파라고 볼 수 있는 할머니인데 이 부분은 어쩔 수가 없다고 보여집니다

천벌적인 요소를 가지기 때문이니까요


그런데 과연 공유를 죽였어야 할까요 이미 마동석을 죽였고 최유식과 소희도 죽였습니다

전 이 부분만 하더라도 신파적인 요소는 충분했다고 보여지는데 공유를 죽임으로서 또 하나의 결정적인 신파를 넣네요

그러면서 마지막 신파를 또 첨가합니다 군인이 야간투시경도 없나봅니다

어두운 동굴을 감시하는데 말이죠 노래 부르는 것으로 맺음을 하다니 넘 넘 오그라들었어요


그러면서 오그라던 관객의 손을 펴 주지 않고 끝을 맺습니다

네 이 부분들이 없으면서 속도감을 그대로 유지 했다면 어떠했을지 

제 생각입니다 반대로 신파를 좋아하는 분들도 계시니까요 

연상호감독은 변한다고 했습니다 그 변화는 시작점이 신파였는지 물어보고 싶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