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2017 2016. 12. 25. 00:24

빌리 엘리어트 암울했던 현실 그 속에서 탄생하는 천재



철의여인의 막강했던 탄광노조와의 싸움의 시대에 우연히 접한 발레에 소질을 보인 아이의 성장기인데

꼭 실화 느낌이 나는 영화입니다


2000년에 개봉 많은 감동을 주었던 영화이고 뮤지컬로도 많은 재 공연이 있어왔던 소재였던 

빌리 엘리어트가 재개봉으로 찾아왔습니다





천재?의 성장영화는 재밌습니다 역경을 이겨내고 자기의 앞길을 노력을 쟁취하는 과정들

그리고 성공이라는 해피엔딩이 있으니까요







영화의 주인공인 제이미 벨은 이제 이렇게 어른이 되어 있습니다

어른이 되기 전에는 틴틴 유니콘호의 비밀에 출연 했고 영화팬들은 잘 아는 문제작들에 출연합니다





님포매니악에도 출연 했었고 





설국열차에도 출연 했었고

그리고 최근작은 망작이었던 판타스틱4에서 





돌로 변한 벤역으로 나왔어요





영화는 망했지만 판타스틱4에서 연인을 얻었죠 케이트마라 (루니마라의 언니)








1970년대 영국, 마거릿 대처 정부의 反 노동, 탄광폐쇄정책으로 탄광 노동조합은 파업에 돌입

아빠와 형은 강성노조위원으로 나옵니다


빌리는 아직 8살 엄마가 죽은지 얼마 안된 환경

그래서 더 말수가 적어지죠 그러다 만난 발레 당연히 아빠 형은 반대합니다

남자가 할 일이 아니라는 당연한 논리






좋은데 어떻게 하나요 춤을 춰야죠

아빠 몰래

이제 이야기는 재밌어지더군요





일단 많지 않은 대사들이 재밌습니다 간간히 웃음을 터뜨리게 해주고 민망한 단어들도 가끔 나올 정도

빌리의 소질을 알고 지도하는 발레 선생님의 쿨함도 정말 놀랄 정도 ㅎㅎ

하일라이트는 아빠 앞에서 처음으로 추는 춤이 되겠네요







부모의 역활이 무엇인지 잘 보여주는 영화이기도 합니다

물론 아이의 소질을 알기란 오히려 부모가 제일 늦을 수도 있어요

그것을 인정하기란 또 힘들죠 저 시대 아무리 서양이라고 하나 평생 딴 지방으로 나가 본적도 없고 탄광만 아는 

고지식한 아빠, 남자의 세계란 이런 것이다를 단정적으로 아는 아빠의 변화는 부모의 역활을 정말 자세히 알게 해주더라구요






아이에게서 소질을 찾는다는 것 그 소질을 개발하게 해 준다는 것

우린 몇몇의 이름 높은 스타들에게서 들어서 잘 알고 있습니다만 과연 내 아이의 소질 꿈은 알고 있나 모르겠습니다

또 한번 뒤돌아 보게 한 영화였네요


마지막에는 절로 미소가 지어지게 만들어 주는 영화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