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2017 2017.07.16 17:44

47미터 결말 예상도 못했네요 압박감도 새로웠습니다



47미터 솔직히 스토리는 5분만 지나도 뒷 부분 까지 연상이 되는 영화입니다

그만큼 스토리는 새로울게 없어요


하지만 초반만 지나면 집중 또 집중을 하게 됩니다

여름철을 겨냥 했다고 하지만 놀라게 하는 장면들을 위한 공포가 아니라

47미터 안에서 생존을 위해 움직이는 몸짓 얼굴 표정 그리고 주변환경 이 모든것이 무서워요







상어로 인해 47미터 안 철장이라는 폐쇠적인 공간

그리고 점점 떨어져 가는 산소 그 와중에 생존을 위해 용감하게 움직이는 한 여성

그에 반해 겁많고 움추리는 또 다른 여성 이렇게 대비를 뻔하게 했지만

겁 많은 이 여성 또한 용감하게 변합니다







솔직히 저렇게 겁이 많은데 어떻게 변하게 되었을까?

그건 생존이라는 공동 목표 그리고 친가 움직일 수 없이니 내가 움직여야한다는 그런 책임감

이 모든 부분이 폐쇄적 환경의 두려움도 뚫고 지나가게 만든 것 같아요







즉 처음에는 민폐를 끼칠 인물로 설정 했지만 반전을 보여주는 인간의 힘!







이렇게 보면 참 아름다운 바다

하지만 깊은 수심 안으로 들어가면 절로 나오는 공포심









솔직히 저도 무서울 것 같아요

아무리 철장이지만 백상어 같은 경우에는 무는 힘이 엄청나기 때문에

바로 사고가 일어 날 수 있겠다...요걸 연상하게 되죠







어떤 사고가 기다리고 있을까!!!!!!







추락입니다

흔히 알게되는 그리고 이미 영화를 보면 다 유추가 가능한 추락








카메라는 배우들의 얼굴 표정을 근접 거리에서 찍어 좀 더 공포심을 배가 시키는데요

철장을 벗어나면 상어가 기다리고 산소는 점점 떨어져 가고 이런 환경요인이 뻔하지만

관객들에게 참 가슴이 답답한 공포감을 효과적으로 주더라구요








전 가장 공포감을 느낀 부분이 바다 안에서 더 깊은 심해의 장면이었습니다

고소공포증이 많은데 바다 밑바닥을 보여 주다가 갑자기 암흑의 바다 절벽이 나오는데

정말 무섭더라구요







심한 어지러움증까지 느낄 정도로







전 공포물이 그렇게 무섭지 않는 편입니다

왠만큼 무서운 영화도 별로..라는 감정이라 호러물을 그닥 좋아하지 않아요


그런데 이 영화가 주는 가슴 답답한 환경적 요인의 공포는 정말 실감나게 느꼈네요

보고나면 무섭지 않지만 보는 내내 답답함을 주는 새로운 여름영화였습니다

한번 느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