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사회 2013. 9. 14. 10:22

채동욱 검찰 총장으로 인한 검란이 발생..이제 시작일까?

청와대 작품으로 거의 들어나 버렸습니다

조용히 법만을 봐라 보고 뛰어 가고 국민의 검찰이라고 생각한 채동욱검찰총장

그의 사퇴는 박근혜의 의중에 김기춘이 밀어붙이고 조선일보가 일을 만들고 황교안이 바람잡았네요

쩝 그래도 눈치는 보였나 봅니다

청와대에서 대 놓고 나가라 할수 없으니 요런 치졸한 작전? 구상을 했군요

<감찰을 지시한 시각에 감찰관은 해외 출장이었습니다 감찰관 없는 감찰이라..>

허나 예상치 못한 검찰내부의 반발이 하루만에 나타나 버렸습니다

유신시대로 되돌아가면 묵묵히 일하는 검찰인들은 허수아비가 됩니다

오직 박근혜에게 충성하고 눈치만 보는 간신배들만  권력층에 기생하면서 평검사들을 옥죄겠죠

평검사분들도 알것입니다

채동욱 검찰총장이  나가게 되면 어떤 분위기가 되는지 말입니다

대검 한 고위간부는 “난 이런 총장 본 적이 없는데…. 이렇게 멋있는 총장은 본 적이 없는데…”라며 한숨지었다.

이말은 채총장을 잘 나타내는 말입니다

 ‘서울서부지검 평검사 회의 개최 결과’는 황교안을 비토하고 채동욱검찰총장의 사퇴를 말리고 있습니다

이제 추석전 다른 지검 검사들 전국의 검사들의 회의 결과가 어떻게 나오느냐에 따라 

이 사태는 완전 길을 달리할것같습니다

즉 유신시대의 검사로 남을것인가 아니면 유신을 할려는 청와대를 깨버리는 검사들의 시대가 올것인가 입니다

솔직히 다른길은 없습니다 스스로 선택하는수 밖에 없죠

하지만 어떤 모양새가 되더라도 황교안 법무장관은 끝났습니다

검란이 일어 나더라도  이 두가지가 충족 안된다면 앞으로 더 더 험란할것같습니다

사퇴의사를 밝힌 사표를 낸 채동욱 검찰총장이 물러남은 철회 할것인지

박근혜가 사표를 반려할것인지...

어떤 검찰총장이 오더라도 그 검찰총장은 멍멍이가 됩니다


세상은 나아가지않습니다

대한민국의 세상은 아직도 친일파의 후손에 의해 좌지우지하고

일본 언론도 좋아라 하는 국사책이 나오고..일제의 악박에 벗어난지 반세기가 지났지만

그 친일파의 뿌리가 이나라를 좌지우지합니다

친일파의 뿌리들은 종북 척결을 부르짖고 친미에 몸달아 하죠

이들은 친일파 이 부분은 절대 외치지 않습니다


채동욱 검찰총장의 사퇴와 평검사들이 일으키는 검란..그리고 촛불

이 대한민국을 바꿀수 있는 유일한 길이 나온것입니다

참조 기사 

채동욱 “지난주부터 청와대에서 메시지 받았다… 의혹 사실 아니라 해도 나가라는데 어떡하겠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