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최신영화 2021. 5. 27. 03:13

크루엘라 101마리 달마시안의 글렌클로즈 못지 않은 엠마스톤 엠미톰슨의 짜릿한 연기 향연


크루엘라는 오래전 디즈니 애니 101마리 달마시안에 나온 빌런이다

 

 


어릴때 정말 재밌게 보았고 달마시안에 푹 빠졌던...이 애니를 보면 달마시안 사달라고 해서 안 보여준다는 부모님들도 있었다던가..

 

 

반반 머리를 가진 크루엘라 머리만 보면 누구나 다 연상한다. 특히 괴랄한 웃음은 기억에 딱 남았어

 

 

101마리의 달마시안개는 실사화도 되었는데 이 실사화는 글렌클로즈의 연기 내공을 다시 한번 느끼게 해주었을 정도로 엄청난 연기를 선보였었다.

 

 


누가 저 괴랄한 모습을 글렌크로즈만큼 해 낼수 있을까?

그만큼 크루엘라 = 글렌클로즈라는 등식은 확고 했지

 

 


엠마스톤에게서 크루엘라의 저 과랄함은 찾아보기 힘들지 않을까 다들 걱정을 했더랬어

아..기우였다.

이번 크루엘라는 크루엘라의 탄생 편이지, 그러니 다음편도 나올 수 있다는 것이지, 디즈니가 이런 챤스는 절대 놓치지 않잖아

 

 


크루엘라의 재창조라고 할 수 있을만큼 엠마스톤은 자신에게 맞는 크루엘라를 만들어냈다고, 강렬한 신화와도 같은 선배 연기자의 그림자를 지울 정도라니 엠마스톤의 연기 내공은 점점 높아만 가는구나.

 

 


게다가 항상 이름이 혼동되는 엠마톰슨은 크루엘라에게 날개를 달아 준 느낌이다. ( 이 역을 글렌클로즈가 맡았다면 어떠 했을까? )

이 두배우가 이끌어가는 내내 지루할 틈이 없어 그만큼 이 둘의 연기 향연은 짜릿했다.

 

 


게다가 패션계가 배경이다 보니 볼거리는 넘쳐나거던, 여성 관객들에게는 더욱 재미난 부분이지 않을까 싶어

 

 


초반 영화의 전개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를 연상케 하더라, 크루엘라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 조커 라고 보면 딱 맞는 느낌이 들어, 그래서인지 많이 본 느낌이 들기도 해.

후반부가 살짝 아쉬움을 주었긴 했어, 좀 아쉬움 부분이야

 

 


하지만 괴랄하고도 광기에 넘쳐 흑화된 인물을 주연으로 보는 맛은 쏠쏠하다, 아마 내가 충분히 만족감을 느끼는 것은 이런 주인공 때문이 아닐까 생각해.


옛날 옛날에~~~ 그리고 행복하게 살았습니다를 별로 좋아 하지 않거던. 라푼젤처럼 톡톡 튀는 성격의 공주님이면 좋아하는데 디즈니의 주인공들은 대부분 그렇지 않잖아


흑화된 인물을 주인공을 내세우는 디즈니의 변화도 환영할 만 하거던 다음에는 어떤 빌런을 내세워서 만들어 나갈지 기대가 돼.

 

 


최근에 다시 영화 보기를 시작했었어, 분노의질주9편은 너무 엉망인 스토리에 기가찬 액션의 실망이었고 스파이럴은 갈수록 직쏘를 망치는 느낌이 들었거던, 디즈니 실사화 중에 만족한 영화는 정글북 하나였는데 겨우 한편 더 건진 느낌이 든다.



한줄평 : 두엠마의 연기 향연만으로 충분히 만족할 수 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