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2014 2014.09.05 08:20

영화 타짜-신의 손 시사 리뷰-전편에 비해 무겁지는 않지만 또 다른 매력이 넘친다



전편의 출연진들은 대단했지 않았는가

고니의 조승우와 평경장의 백윤식 정마담의 김혜수가 주는 맛은 강렬했다

사실 타짜2가 나온다고 할때 전편의 무게감에 짓눌리지나 않을지 게다가 최승현과 신세경의 조합은 많이 갸냘프게 보였다

또한 전작의 최동훈 감독이 아닌 강형철감독이어서 더욱 그랬습니다









삼촌 ‘고니’를 닮아 어린 시절부터 남다른 손재주와 승부욕을 보이던 ‘대길’(최승현 분)은 고향을 떠나 서울 강남의 하우스에서 ‘타짜’로 화려하게 데뷔하지만, 

한 순간에 모든 것을 잃고 우연히 ‘고니’의 파트너였던 ‘고광렬’(유해진 분)을 만난다. ‘고광렬’과 함께 전국을 유랑하던 ‘대길’은 

절대 악의 사채업자 ‘장동식’(곽도원 분)은 물론, 전설의 타짜 ‘아귀’(김윤석 분)까지 ‘타짜’들과 목숨줄이 오가는 한 판 승부를 벌이는데…









일단 투톱의 주연인 최승현 빅뱅의 탑으로서 다들 더 잘 아시지만 전작 동창생에서 보여준 연기의 맛은 결코 가볍지만은 않았죠

해무의 박유천과 함께 아이돌 출신이지만 이제는 연기자로서 이름 불리워도 괜찮은 모습을 보여줍니다

보고 있노라면 고니 조승우를 보지 못함을 크게 아쉬워하지 않을만큼 함대길 역에 잘 어울렸어요









신세경은 아직 김혜수가 보여준 정마담역을 온전히 받아내기란 힘든건 사실이죠

비교 불가 김혜수가 준 정마담역은 그만큼 강렬했습니다 

김혜수=신세경+이하늬  이렇게 배분을 주게 되니 한결 신세경이 연기한 대길의 첫사랑 허미나역 자체도 안정감을 발휘한게 아닐까 싶네요

영화 내내신세경은 허미나로서도 전혀 모나지 않게 스토리에 잘 안착한 느낌입니다









전작에 아귀가 있다면 이번에는 곽도원이 있습니다

아귀가 주는 악당의 이미지는 그 자체가 강렬했었죠 과연 곽도원은 어떤 악의 형태를 만들어 낼지 내내 기다렸어요 ㅎㅎ

통통한 이미지와는 다르게 조용히 툭툭 던지는 듯한 음성 /눈앞에 사람의 눈을 파내더라도 아무일 아닌듯한 모양새가 느껴지는 

한마디로 친근한 옆집 아저씨가 토막 살인자라는것을 알았을때의 주는 충격같은 인물을 잘 표현합니다

타짜2에서의 괃도원은 그만큼 강렬해요 .....어떤 식으로 다음 장면에서 나올지 내내 기다리게 하는...









전작에 이은 고광렬역의 유해진 올해는 유해진의 한해일듯합니다 해적에서는 유해진의 해적이었고

타짜2에서도 그의 유머식 연기는 빛을 발합니다 2에서는 고니에게 화투의 진수를 알려주던 평경장의 역활을 타짜2에서는 유해진이 대신하게 되

위 사진의 모습으로 유해진이 어떤 연기를 할지는 다 연상이 될것 같네요 ㅎㅎ









미스유니버스 4위라는 이름으로 그냥 이쁜 얼굴로 활동하는 배우로 생각되어지는 이뻐서 마이너스인 그녀의 재발견이었다

시제 여주연은 이하늬라고 하여도 무방한 연기를 보여준 그녀 영화 내내 그녀의 첫장면은 므흣하게 했네요 ㅎㅎ









우사장역을 정말 맛갈나게 해버리는 그러다 조금 더 과욕이 그녀를 끝까지 몰아세우게합니다

그래도 마지막 장면에서 자존심을 내세우는 그녀의 모습에 뭔지 모를 강렬함을 보여주었어요

전작에서 김혜수가 보여준 느낌의 역활과 거의 흡사하지만 이하늬는 그녀만의 색깔을 진하게 만들어 내다 보니 김해수가 전혀 생각나지 않아요

너무 이쁘기 때문에 너무 섹시하기 때문에 맡을수 있는 배역이 사실 한정적이죠  하지만 그녀의 연기는 잘 어울렸어요

이런 연기라면 앞으로 그녀의 행보가 궁금해집니다









사실 막판에 등장하는 아귀의 김윤식은 전편의 아우라의 기대에 못미치네요

아귀라는 인물이 주는 강렬함때문에 아귀라는 인물을 버릴수 없기는 하지만 아귀 그 등장 자체가 스토리상 약간 어긋나는 모양새가 나옵니다

솔직히 아귀가 나오는 등장씬이 필요했을까 하는..없어도 전체 스토리가 이어지는데는 그닥 차이가 없는 모양새였어요

아귀라는 인물에 얻혀 가는듯한 그 느낌이 강했습니다..그렇다고 김윤식이 표하는 아귀 그 강렬함은 그대로 였습니다









솔직히 다들 시사 하기전에 타짜2는 불안적 요소가 많았죠 주연배우들의 무게감이나 감독이 바뀐것 까지 생각하면 안할수가 없었습니다

역시 무게감에서는 전작에 비해 가볍다고 볼수 있기는 해요 하지만 시대 배경 자체가 좀더 현대에 가깝게 와서 그게 주는 맛이 

젊은 관객들에게는 좀더 가깝게 다가오지 않을까 해요  전 늙은 축인데도 오히려 그점은 좋았네요 정신이 젊어서 ㅋㅋㅋㅋ

스토리상 전편에 비해 연애 애정담이 많은건 원작 자체가 그렇죠 그래서 가볍게 느껴지는건 어쩔수 없다고 봅니다


연기자들의 하모니도 좋았습니다

어쩔수 없는 전작과의 비교는 할수밖에 없지만 전작에 비해 절대 나쁘지 않아요

타짜2에서는 정말 곽도원과 이하늬를 유심히 보시길 바래요 물론 주연인 탑의 연기도 무시 못하지만 말이죠^^

곽도원......정말 신이 내린 징그러운 정말 패고싶은 악역연기자입니다 ㅎㅎㅎ

다음작이 나홍진 감독의 곡성에서 경찰로 나온다는데 착한 역의 곽도원은 어떻게 변하지는지 ㅋㅋㅋㅋ


이경영은 요즘 나오는 영화와 안나오는 영화로 나뉘어질 정도로 다방면에서 활약합니다

하지만 어느 영화에서도 같은 모습을 보여주질 않는 믿고 보는 배우죠

다만 가장 아쉬운 배역인 신세경의 오빠로 나오는 김인권입니다 안어울립니다 솔직히

어딘지 붕 뜬듯한 느낌의 배역 신의 한수에서 보여주던 김인권의 모습과 비슷하면서도 다른듯한 모습이지만 

이 작품에서는 정말 몸에 안맞는 옷을 입은듯해요...

올 추석 두근두근 내인생과 타짜 그리고 루시가 벌이는 3파전 어느 영화가 승자가 될지 궁금하네요






타짜-신의 손 (2014)

Tazza-The Hidden Card 
6.4
감독
강형철
출연
T.O.P, 신세경, 곽도원, 이하늬, 유해진
정보
드라마 | 한국 | 147 분 | 2014-09-03
글쓴이 평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