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이웨더2

골로프킨 알바레즈 2차전 대전료만 봐도 편파는 예상 그런데 과연 편파판정일까? 3차 는 기본임 골로프킨이 졌다 그것도 사울 카넬로 알바레스(28, 멕시코)에 0-2(113-115, 113-115, 114-114) 판정패했다.한국에서야 많은 사람들이 이번에도 역시 편파 판정이라고 하지만 솔직히 권투계는 인기와 돈을 쫒아간지는 오래되었다1차전은 누가 봐도 골로프킨의 우세임을 알았고 전현직 권투선수들도 골로프킨이 이긴 경기라고 말했으며 알바레즈가 118-110 이겼다고 한 부심 아델라이드 버드는 경고를 주었지만 역시 눈가리고 아웅이다( 1차전의 자세한 내용 https://garuda.tistory.com/2280 )같은 멕시코인 프로모션이 호야 아닌가 미국 내의 인기는 알바레즈가 월등하다미국인들이 바라 보기에는 골로프킨은 저 쪽 변방의 인기없는 권투선수 중에 한명으로 밖에 보지 않는다그렇기에 골로프킨은.. 2018. 9. 16.
파퀴아오-메이웨더 프로복싱을 죽여버렸다 세기의 대결이었습니다 경기 대전료만 2억5000만 달러(약 2680억원)다. 6대 4로 배분한다는 사전 합의에 따라 메이웨더가 1억5만 달러(약 1619억원), 파퀴아오가 1억 달러(약 1199억원)를 가져갑니다. 판정(12라운드)까지 간다고 가정할 경우, 양 선수가 1초당 1억2천만 원을 벌어들이는 셈입니다. 세계복싱협회(WBA)와 세계권투평의회(WBC), 세계복싱기구(WBO)의 웰터급 통합 타이틀전이 걸린 이 세기의 대전을 졸전으로 만들었고 앞으로 권투라는 스포츠 경기를 죽여버린셈이 되었습니다 "메이웨더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전략적으로 아웃복서이기에 충분히 도망다니는 스타일?일수는 잇죠 하지만 이경기는 그냥 도망다녔습니다가 간간히 내 뻗은 주먹으로 포인터를 얻어 승리?를 했다고.. 이따위 경기는 .. 2015. 5. 3.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