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47

6.1지방선거 인천시 계양구 이재명 당선/ 제주 김한규 당선 6.1 지방선거 민주당 대 참패 박지현의 힘/ 경기도 김동연 초접전/ 정의당도 참패 예상은 했다. 그런데 경기도가 초박빙으로 가고 있고, 인천까지 질줄은 몰랐다. 경기도 전라도와 제주 빼고는 시.도지사 선거는 전지역이 다 빨간 국힘당이다. 민주당이 받아든 전체 선거결과를 garuda.tistory.com 6.1 지방선거 성별 연령별 세대별 / 여전한 20대30대는 남녀 싸움 6.1 지방선거 민주당 대 참패 박지현의 힘/ 경기도 김동연 초접전/ 정의당도 참패 예상은 했다. 그런데 경기도가 초박빙으로 가고 있고, 인천까지 질줄은 몰랐다. 경기도 전라도와 제주 빼고는 시 garuda.tistory.com 6.1지방선거 서울시장 오세훈, 구청장 초접전 조희연 교육감/강서구 김태우? 오세훈의 압승을 생각 했었다... 2022. 6. 2.
20대 대선 부울경 부산 울산 지역구별 득표/ 이재명 생각 보다 처참하게 지진 않았다 보통 부울경이라고 한덩어리로 보는데 부산, 경남만큼 울산은 처참하게 지지는 않았네요 40%를 살짝 넘긴 지지를 받았네요 물론 14% 차이 큽니다만 북구는 이겼어요. 인구수가 가장 많은 남구에서 가장 크게 졌네요. 동구도 접전의 패배라고 볼 수 있어요. 유일하게 이긴 북구는 95표 차이의 초접전. 부산입니다 서울 보다 더 높은 차이를 보여줬죠. 전패를 했기 때문인데요 표차이가 서울도 가볍게 제칩니다 무려 438,176표 그런데 전 60% 이상 지지율이 나올거로 예상 했기에...처참은 아닌걸로.. 후보는 선거한다고 바쁜데 부산 지역구 남구을 박재호의원은 휴일날 이광재의원과 골프 삼매경 하셨으니...잘 나올리가 없죠. 그래서인지 남구 득표율은 엉망진창이죠 다음 선거가 곳 옵니다만 이 정도의 전국 성적이라면 지.. 2022. 3. 10.
나라의미래=나의미래 라면 이재명으로 정치교체? 윤석열로 정권교체? 정권교체를 하면 더 나은 세상을 보장하는 후보인건가 윤석열이? 하나를 보면 일단 안다 윤석열을 지지하는 것이 부끄러운 짓이란것을 스스로 안다는 것. 자기가 누구를 지지하는지 말을 하지 않은 이가 있다면 그는 백발백중 누굴 지지하는 것인지 알 수 있다. 윤석열이 지니고 있는 문제는 굳이 거론 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 어디 한두가지 인가 그러나 김건희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만큼은 꼭 처벌 해야 한다. 정권교체를 하면 더 나은 세상을 보장 할 만큼 괜찮은 후보가 윤석열인가 하는 물음에 지지하는 이도 답변 못하는 후보라면 어떻게 나라의 앞날을 이리 쉽게 거는지 모르겠다. 나의 미래=나라의 미래 그럼 이재명과 윤석열 둘중에 누굴까? 이걸 굳이 물어 볼 필요가 있을까? 나라의 미래는 자신의미래와 무관하다고 믿기 때문.. 2022. 3. 4.
웃긴뉴스/ 윤석열 양자토론 고집 이유/ 무당 살 날릴 준비완료 ㅋㅋ 웃긴 뉴스는 카더라입니다. 일단 아주 재밌는 패러디물 한편을 감상해 보아요 이상하다. 국민의힘은 토론 날짜와 시간을 콕 짚어 고집할까? 1월31일 저녁 7시~9시 양자토론만 하자고 한다. 4자 토론도 받겠다는 의향이 있다면, 양자토론 시간을 당기고, 4자토론을 저녁에 하자는 건 왜 못 받겠다는 걸까? 31일 저녁 7시~9시. 이날 이 시간만 왜. 2월3일 다자토론 수용? 이에 대한 웃긴 답변!!! 1. 무당(무속)이 좋아하는 날 1월31일 = 1+3+1 = 5 2월3일 2 + 3 = 5 2. 살 날릴 준비 끝!! 합방 택일 하는 것도 아니고 날짜 시간 다 정해서 이 시간 아니면 안된다는 것은 무당들이 효과 보게끔 살 날 릴 수 있는 대상은 한명 뿐이라 그런 것 같음. 3. 이미 그 날짜 그 시간으로 환불.. 2022. 1. 28.
윤석열 장모 무죄 예측 못했어? + 삼부토건 선물리스트=후폭풍 어디로 불까? 서울고법 형사5부(재판장 윤강열)는 윤석열 장모에게 원심을 파기하고 무죄를 선고. 이미 재판 시작하자 말자 무죄 때릴걸 예상한 이들이 많았어요. 왜냐면 재판 시작하고 1심 판결 근거에 대해서 믿을 수 없다. 거의 이런 취지로 이야기하면서 공범들의 범죄 사실부터 처음부터 다시 다 따져봐야 된다 이러면서 밑밥을 깔았었어요. 그다음 주거지 제한을 하고 보석으로 풀어 줬는데 주거지를 이탈했어요. 우리 같은 일반인은 어찌 될까요 바로 다시 구속이 됩니다. 그런데 하루면 판단하는데 충분할 것인데 미적미적 뭉겠어요. 그리고 괜찮아 했죠. 윤강열 윤석열과 같은 윤씨에 끝짜리 돌림자도 같고...게다가 연수원동기. 정말 친하게 지낼 요소가 넘치죠. 여기에 윤석열 장모 변호사 유남근은 윤강열 부장판사와 고대 법대 동문 + .. 2022. 1. 26.
이대로가면 이재명 집니다/형수욕설 팩트 /형이 한 욕을 형수에게 전달한것/퍼뜨립시다 좀 과격하게 말하겠습니다. 어짜피 혐오대선후보 둘이 붙는다는 말이 나오는 선거입니다. 선비질 하지 말라는 것은 아닙니다만 좀 과감함이 있어야 합니다. 먼저 박시영이 분석한 글을 봅시다. 20대: 이제 힘들다 천천히 돌리는 것으로 전략을 수정하고, 다른 연령대를 공략해야 한다. 20대 남성은 특정 이슈로 인해 단기간에 급속도로 빠져나갔는데 되돌리기 어렵다. 20대 여성에게 특정 이슈로 구애해봐야 표가 안온다, 10% 가량의 특정 표가 이미 심상정으로 가있다. 30대: 30대 지지율이 많이 빠졌는데 공략해야 할 1순위이다. 20대와 달리 남여 모두 가져올 수 있으니 부동산, 육아 관련해서 그들에게 와닿는 정책이 필요하다. (개인적으로 오창석이 캠프에 건냈다는 방안이 좋아 보이던데 민주당은 할 의지도 없고 능.. 2022. 1. 24.
문통 투표율 이대남 37% 이대녀 56% 이재명은? 이대녀가 더 더욱 위험하다. 이대남을 잡아야 한다. 이번 20대 대통령선거의 핵심이라고 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이재명의 닷페 출연과 윤석열의 여가부폐지는 이재명의 이대남 지지율 폭망이란 결과물을 도출했다고 하죠 아직 이재명이 출연한 닷페 방송은 하지도 않았기에 어떤 이야기가 오고 갔는지는 모르는 상황, 그 내용에 따라 또한번 출렁이겠죠 그러다 19대 대통령선거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이대남과 이대녀 지지율을 보고 어랏! 큰 걸 놓치고 있는 기분이 들었습니다. 전 여태 이대남 투표율이 50% 넘게 했었는지 착각을 했었네요. 이때도 이대남 보수화 되었다고 다들 이야기 했었군요. 반면에 이대녀 투표율이 56% 였습니다. 20대 남성 문재인 37 - 홍준표 14 - 안철수 19 - 유승민 19 - 심상정 10 - 조원진 1 ***홍 안 유 합.. 2022. 1. 13.
이재명과 사이 안좋은 변호사비 정치공작한 인물 이병철 사망 지병으로 죽음 - 고혈압으로 인한 대동백 박리 및 파열 ♠녹취록은 제 3자끼리 이야기한 것을 녹취한 것이다. 즉 이재명 말을 녹취한게 아니라 나와 당신이 이야기한 것을 녹취한거라고 보면 된다. ‘깨어있는 시민연대당(깨시연, 똥파리, 이낙연 지지)’의 이병철 대표이다. 1.언론의 헤드라인은 "이재명 변호사비 의혹 제보자 사망"이라고 떴지만 이는 잘못되었다. 2.이병철씨는 이태형 변호사에게 도움을 받았던 "사업가 최씨"와 본인의 목소리를 녹취한 것이고 그것으로 "이재명 23억 변호사비 대납 정치공작"을 펼졌던 인물이다. 3.따라서 언론의 헤드라인은 "이재명 변호사비 정치공작한 인물의 사망"이라고 하는 것이 옳다. 4.도리어 이병철씨는 자신의 정치공작이 탄로가 나서 '선거법 위반'으로 검찰에 기소가 유력한 상.. 2022. 1. 12.
이재명 윤석열 이준석 홍준표 /펨코와 청꿈 더쿠의 지지율 변화 1.펨코 이준석이 가출했을때 펨코에서는 윤석열에 대한 욕설이 난무 했었다. 김건희의 사과문에 나온 'I believe(아이 빌리브)는 화룡점정이었지. 더더욱 홍준표에 대한 후보교체는 커져만 갔고 청춘의꿈이 등장하면서 그 여세는 강해졌다 펨코에서도 유머쪽은 여전히 친윤을 하면서 정치쪽 애들과 매일 티격태격 하고 엠팍과도 서로 죽일 듯 싸우고 있다. 하지만 이준석이 무릎을 꿇고 여가부 폐지 공약을 기점으로 펨코는 또 한번의 변신을 한다. 윤빠들이 기가 살아나고 다시금 윤석열을 옹호하기 시작한다. 이에 줏대도 없냐 이준석은 나중에 팽 당한다 하면서 홍준표가 만든 청꿈으로 온전히 넘어가는 이들이 생기기 시작한다. 현재는 홍준표도 까면서 청꿈을 까고 서로 욕을 하면서 싸우는 중이다. 일부는 청꿈들이 반발 하는 것.. 2022. 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