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사회 2017. 5. 2. 22:08

6차대선토론 홍준표의 거짓말 왜 다들 제대로 팩트채크를 하지 않나



문재인, 유승민 안철수, 심상정은 홍준표의공략을 들으면서 

이전에 거짓으로 나온 공약에 대해 이야기를 하지 않는지 모르겠다



가장 대표적인게 이것이다


홍준표 후보 “경남 도지사 할 때 행정개혁, 재정개혁해서 빚을 갚았다. 그 비용만 해도 복지비용 충당 가능하다. 

실제로 경남 올해 복지비용 37.9% 편성했고, 전국 평균은 31.3%다”


📌 체크 홍준표 후보는 서민 복지 사업을 언급하면서 증세없는 복지가 가능하다고 주장 중. 

이렇게 주장하면서 경남도지사 시절 경험을 예로 들었는데, 전국 시도 복지 예산은 31.7%인데 

경남의 경우 37.9%라는 것. 


 실제로 경남도에 따르면 올해 도 전체 예산의 37.9%인 2조 6350억원을 복지예산으로 편성했음. 

그러면서 자신이 도지사를 할 시절 행정개혁, 재정개혁을 통해 빚을 갚았다고도 주장함. 

 그러나 내용을 살펴보면 재정개혁이 아닌 기존 자산으로 빚을 갚았다는 지적이 나옴.


http://www.gndo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126648







이것은 돌려막기 했다는 것으로 이미 기사가 나왔는데 왜 여전히 저 발언을 듣고 가만히 있는지 모르겠다

공격을 할려면 제대로 하던가 하다말아 버리는지 저걸 모르는 보수들이 얼마나 많은데 짚고 넘어가질 않는지

재정을 만드는 방법을 말 할 떄 꼭 저 말을 하지 않나?







그나마 문재인은 홍준표의 말들이 거의 팩트 채크에서 거짓이라 나왔다고 말은 했다

예를 이걸 들면서 말했다면 더 확실한 대못을 박는 것이었다


문재인도 홍준표의 공격에 또 말렸다

대학교 등록금은 자율화로 이렇게나 높아진 것은 누구나 다 아는 문제

쿨 하게 인정해 버리면 될것을 ...이런 어물정하게 넘어가는 문제는 참 답답하다

어짜피 내일 되면 기사로 다 나오게 되는 것인데 어물쩡하게 넘어갈 문제가 아니지 않나

그건 참여정부의 잘못맞다 그래서 바로 잡을려고 한다 이러면 끝일걸...







6차대선토론까지 오면서 실제 토론의 깊이는 거의 없었던 것같다

심상정이 그나마 똑 부른 소리를 해 왔지만 6차 대선토론에서 문재인이 말한 것 처럼 

정의당이 추구하는 공약까지 갈려면 힘든 것이 대부분이다


그게 현실적이었다면 쉬운 문제였다면 좋겠지만....







다음 대선토론은 5년 뒤인데 제대로 토론을 할 수 있는 여건이 필요한 것 같다

정책 공약의 검증은 세심해야하고 국민들이 직접 하나 하나 묻는 게 더 효율적일 것 같더라

그 뒤 후보들 끼리 자유롭게 토론 하는것이 좋은 듯


이번 같은 방식으로는 각 후보들의 공약을 제대로 알기 힘든 부분이 많았다

공약의 노출이 가장 많았던 이는 공격을 많이 받은 문재인

공약이 뭔지 해결 방안도 뭔지 두리뭉실 한 이는 홍준표다


정당 보고 묻지마 투표를 하는 보수 60대들은 원래 그런 인간들이라고 하지만

이제는 50대가 60대 되는 다음 대선에는 정말 묻지마 투표는 없어져야할 것이다


 6차 대선 토론 개인적 평점입니다


http://garuda.tistory.com/2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