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사회

지금도 조국이어야 하나? 탈탈 터는데 누가 할까 법무부장관을?

by 사라보 2019. 9. 8.
반응형


아주 오래전에 조국은 검찰 개혁에 필요한 요소를 설명한 적이 있다



노무현대통령이 검찰개혁에 실패한 가장 큰 이유는 준비가 없었다는 것이다 

검찰 + 법원 + 김앤장같은 로비스트 + 언론권력 + 재벌 + 자한당 이 카테고리는 너무나 견고해서 단순히 정권을 잡은 걸로는 깰 수가 없었다

강금실 다음에 문재인의 법무부장관으로 할려고 했으니 열우당까지 반대 했던 그때 문재인은 절실하게 느꼈을거다


조국이 민정수석을 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판단을 하고 있지 나의 개인적 생각이 아니다 내가 뭐라꼬 이런 정치의 내밀함을 알겠냐

공수처는 이 단단한 카테고리를 깨부수는 첫번째 열쇠다 검사를 잡아 들일 수 있는 것이지 지금껏 검사가 아무리 잘못을 하여도 덮고 혹 일이 커지더라도 형량은 최소였어 그런데 공수처는 이것을 일거에 깨부술 수 있다

법원도 가능할까? 물론 가능한데 그 이유는 전관예우가 깨진다는 것이다 뒤에서 사바사바 했다가 공수처에 걸리면 인생 끝인데 쉽게 못한다

그럼 로비스트는 어떨까? 마찬가지다



물론 공수처로 이 모든 문제를 속시원하게 해결하면 좋겠지만 당장 다 해결하기는 힘들겠지

하지만 항상 부패의 선두에 있던 검찰, 그리고 로비스트 고리만 깨도 그 성과는 어마어마하다

공정의 첫걸음은 여기서 시작된다


검찰개혁은 위에 조국이 말한 바와 같이 지금이 아니면 또 언제 할 수 있을지 아무도 장담하지 못해.

판을 깔아 주는 대통령에 있고 그것에 온 인생을 걸었던 조국이 야전사령관을 하지 않으면 누가 하겠는가?

현재 조국이 탈탈 털리는 것을 보고도 내가 하겠다고 나설 사람이 있을지도 모르는데 그럼 또 설계를 다시 봐야 하는 시간이 흘러가게 된다

대통령의 시간 이것만큼 중요한게 없다!


조국 머리를 숙이지 마시라 -정서린님 페북글-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