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사회

닷페이스 이재명/ 왜 이준석이 이대녀 무시 이대남 집중인지 보여줌

by 사라보 2022. 1. 20.
반응형

 

영상은 맨 아래 있음

 

일단 많은 재미?를 기대한 이들에게는 아쉬움이 클 것 같은 내용이었다.

진짜 듣기위해 간 것이었고 질문에 대한 답변도 두리뭉실했다.

 

왜 이준석이 대 놓고 이런 발언을 하는지 너무나도 잘 느끼게 해 줬어

 

20대 여성은 어젠다 형성에 뒤처지고 추상적인 이야기들을 많이 한다”며 “우리가 받아들일 수 있는 내용이 별로 없다. 20대 여성이 그들만의 어젠다를 형성하는 데 뒤처지고 있다

 

 

이대남은 딱 하나야. 여가부폐지, 그런데 닷페 내용만 보더라도 중구난방, 거대담론을 담고 있는데 핵심이 없어

게다가 가장 큰 핵심은 표 분산이야.

 

 

 

 

이안심윤에게 표가 진짜 골고루 퍼져 있어

심지어 이대녀 바보 외쳐도 무속열에게도 표를 주는 이대녀가 충분한데 뭔 공약이야.

당연히 이대남에게 집중하지

 

 

 

펨코 이대남은 우리 말을 들어준게 이준석이야 이러잖아..

그래서 이재명은 사방팔방 남녀 구분없이 듣기 위해 간거네

 

 

 

봐 리아킴도 만나러 가기 위해 이런 복장을 하는 노력 대단해

 

뭐 깔 인간들은 저 속에서 찾아서 까겠지만..펨코는 놀랍게도 조용하다.

이게 뜨면 반 이재명 했던 애들 중에 무속열의 지적 수준에 실망한 애들이 다시 넘어갈까봐 조용한 것 같다.

 

 

 

 

20대 여성 우울증

이건 20대 여성 뿐만 아니라 모두 문제다, 특정을 짚을 문제가 아니다. 그러므로 질문 자체가 틀렸다고 본다.

 

 

 

 

차별금지법

내 개인적인 생각은 난 찬성이다. 차별 이 자체가 싫다.

그렇다고 한쪽 주장에 손을 들어 줄수 있는 문제도 아니거던, 당연히 사회적합의를 봐야 한다.

 

 

 

 

 

 

이대녀가 왜 이재명을 안 뽑는 것 같나요?

 

내가 눈팅하는 곳이 더쿠다.

요즘 더쿠에서 자주 하는 말이 있어, 이재명에 대한 논란 중에 대부분 내가 잘못 알고 있었다는 거다.

삼프로를 보고 이재명에 대해 검색해서 내가 잘못 알았음을 알았다는 여성이 정말 많았다.

 

 

 

 

이재명형수욕설 전문을 보고 "잘못알았다. 이재명이 보살이네" ...

즉 많은 여성들이 이재명에 대해 오해 하고 있다는 것인데 이건 20대 여성에 국한 되는 것도 아니거던.

 

답변도 이런 내용으로 하던데 본인은 얼마나 아쉬움이 크겠냐.

 

 

 

 

 

 

할당제

이 질문에 대한 답은 닷페 출연 했던 답변인데, 을과 을의 싸움이니...

이대남이나 이대녀는 이런 두리뭉실한 답변을 원하는게 아니다.

 

이들은 서로 차별을 받고 있다고 외치는 것을 이대남이나 이대녀 양쪽다 안다.

이대남이 말하는 여성우대와 이대녀가 말하는 여성 차별의 지점은 완벽하게 달라.

 

이럴때는 누가봐도 틀린 것은 고친다고 하면 된다.

내 개인적으로는 "나쁜남자가 아님을 증명하라" 이런 쓰레기 같은 양성평등 교육이다.

 

 

 

 

성평등한 일터는 애당초 존재 하지 않는다.

 

힘쓰는 것은 남자.

당직도 남자.이게 여성들이 볼때 평등한가?

 

반대로 분명 고과 점수만 따지면 여성이 승진 해야 하는데 남자 승진이 되는 경우는 여전히 많다는 것도 인정한다.

 

핵심은 성추행, 성폭행이 일어 났을떄 회사의 대응이 개판 오분전이거던, 이건 강력한 금융치료를 해야 한다고 봐. 콕 찝어서 법 제정을 요구를 해야지 두리뭉실하게 요구 해서는 죽도 밥도 안된다고 ...

 

여튼 질문도 많이 아쉬웠다.

 

 

 

 

남녀차별금지. 양성평등.이건 서로 싸운다고 해결 되는게 아니다

 

일반적으로 결혼을 하면 남녀의 따로 국밥문제가 아니라 가족의 문제가 된다. 아내의 문제에 남편이 지지하고 남편의 문제에 아내가 지지하고, 더 넓게 내여동생의 문제, 오빠의 문제거던 그러니 함께 싸워서 없애야지 따로 싸워봤자 끊임없는 평행선만 달린다.

 

평행선을 가장 바라는 이들은 분란을 획책하여 그 속에서 이익을 보는 소수의 몇몇몇이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