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지니어스 편집장의 역활이 이렇게나 중요한것을 알게 해 준

by 사라보 2017. 4. 13.
반응형



요절한 천재 토마스울프와 1929년 뉴욕의 유력 출판사 스크라이브너스의 편집자 맥스퍼킨스와의 만남

그리고 토마스울프의 마지막까지를 보여주는 영화입니다







실존인물들 이야기의 특징인 잔잔함이 전면에 도두러져 있지만

1930년대 분위기와 편집자의 중요함을 잘 그려낸 작품이라고 하겠네요








맥스 퍼킨스(콜린 퍼스)는 헤밍웨이와 F. 스콧 피츠제럴드를 도운 정말 천재적인 편집자가

토마스울프(주드 로)의 천재성을 알아 보고 그의 소설을 편집자와 소설가가 함께 한권의 책으로 만드는 과정을 잘 보여주더군요





소설이 책으로 나오기 까지의 그 과정 쉽게 생각 했던 저에게는 편집자의 역활이야 말로 중요하게 여기게 해 준 영화입니다

소설가가 토해 내는 방대한 문장을 독자가 이해하기 쉽게 다듬어가는 편집자의 역활 이정도였구나를 알게 해주는

그런 모습들을 콜린퍼스와 주드 로가 제대로 해 내었네요







영화가 지루할 수도 있는데 첫번째 책이 성공을 하고 두번쨰 책을 만들어 가는 과정이 치열합니다

소설가는 자기의 글을 고치고 싶지 아니하고 편집자는 팔리는 책을 만들어 가야하니까요

이 부분이 이영화의 백미라고 할 수 있겠네요 


책의 숨은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는 편집자의 역활 아무나 못하는 대단한 일이더군요








헤밍웨이(도미닉 웨스트)와 위대한 개츠비의 F. 스콧 피츠제럴드(가이 피어스)를 도운 맥스 퍼킨스는

토마스 울프에 밀리지 않고 책을 만들어 내고 대성공을 거두게 되죠





그리고 첫 책의 성공 뒤 다음 성공에 대한 압박으로 광적으로 글 쓰는 것에 몰두를 합니다







여기에 양념으로 등장하는 그녀 토마스의 연인인 엘린 번스타인 부인(니콜 키드먼)

처음 토마스울프의 재능을 알아 본 그녀는 아이와 남편을 버리고 토마스울프와 연인관계를 이루고 있어요





토마스울프와 엘린 번스타인의 불화가 양념으로 나오는데

이러다 보니 잔잔?한 영화 이면서도 꽤나 집중력을 요하게 합니다

물론 이야기도 그렇지만 니콜키드먼 이잖아요 ㅎ







역시 아름답습니다

그리고 멀어져 가는 토마스울프 그에 대한 질투를 섬뜩하게 그려내더군요







토마스울프는 괴팍하다고 할까요

말도 많고 예의는 쩜쪄 먹고 눈치도 없는...자유방만한 인물이랄까요

그러다 보니 맥스와 어느날 갈라서게 됩니다







이 영화는 토마스울프 보다는 전설적인 편집장 맥스란 인물에 대한 탐구에 가까워 보입니다

그러다 보니 그의 가정도 자세히 그려내고 그의 하루도 잘 보여줘요

맥스를 잘 연기한 콜린퍼스 톰의 모습을 잘 표현한 주드 로


전 재밌게 보았습니다

감독인 마이클 그랜디지 입봉작인데 전혀 나쁘지 않았네요

시대적 배경 묘사도 나쁘지 않았어요 디테일에도 신경을 썼고 연출도 첫 감독의 작품이라 여겨지지 않을만큼 

세심하게 그려낸것 같았습니다 



반응형

댓글2

  • plus 2017.04.13 14:13

    안녕하세요!! 블로그 개설하려면 초대장이 필요하다고 해서 부탁드립니다 ㅠㅠ..
    plussaem@naver.com
    5tarcandy@naver.com
    입니다...
    같이 공유 하고 싶어서 그런데 초대장 부탁드립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