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사회

안철수의 실패는 무엇 때문일까? 새정치의 행방불명이 가장 크다

by 사라보 2017. 5. 10.
728x90



안철수의 이번 대선 결과는 처참합니다

홍준표에게도 졌으니까요







홍준표를 너무 무시한것입니다

홍준표를 견제 하지 않았던 결과네요

보수국민의 수준을 너무 높게 봐 준 결과입니다

이렇게 훅......빠져 나갈 줄은 생각도 못한걸까요?



정치 10단의 박지원이 있고 정치 능구렁이 퇴물들이 그렇게나 많이 모아 둔 

국민의당이 이걸 예상하지 못했다는 것은 정말 문제입니다

그걸 못막은 안철수도 문제이지만...







게다가 어느 지역하나도 1위를 가져 간 곳이 없습니다

호남 뿐만 아니라 국미의당을 만든 곳 대전도 모두 문재인에게 압도적으로 뒤졌어요

자기 고향인 부산에서도 홍준표에게 두배로 졌습니다







게다가 대구, 경북, 경남까지도 모두 3위입니다

이 정도면 차기도 힘들지 않을까 해요







안철수가 차기로 가기 위해서는 가장 먼저 당을 바꾸어야하는데

이제는 국회의원도 아니어서 이회창 꼴이 나지 않으면 다행일 수도 있습니다

국민의당에 있는 국회의원들 면면을 잘 보세요 재들은 자기 몸 보호하는데 일등인 인물들 투성이라

안철수는 간단하게 버릴 수 있어요







안철수의 이번 지지도를 보면 정말 롤러코스트를 많이 타 버렸습니다

그만큼 지지도의 견고함이 없다는 말도 되지만 제일 큰 문제는 무엇이었을까요?

청년들의 눈물을 딱아 주기 위해 정치에 나왔고 새정치를 하기 위해 정치를 시작했다는 안철수

마지막 국민속으로 뚜벅이 유세가 그러한 모습을 보였지만 이미 늦었죠


솔직히 이런 파격적인 유세는 처음부터 해야했습니다

문모닝에 대한 반발이 처음부터 있었고 식상하다는 글들이 많았음에 바로 버리고 정책 그리고 시민속으로 

이런 행동들을 처음부터 해야했어요


그리고 반문재인에 집중하기보다는 홍준표의 미약한 불부터 완전히 꺼뜨려야했습니다







처음 정치를 시작 했을 때 저도 안철수를 지지했습니다

문재인은 너무 착하다라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어요 

과연 새정치가 가능할 힘을 발휘할까 싶은 맘도 있었죠



그에 반해 안철수는 새정치를 들고 나왔으니 변화를 생각하는 저에게는 딱이었습니다

하지만 그는 새정치를 하나도 보여주지 못했습니다

지역구도 노회찬의 지역구인 노원에 낼름 무임승차?를 해 버렸고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을 만들면서 김한길과 함께 당대표를 하면서도 새정치는 더욱 모호 해졌죠

그러면서 문재인이 당대표를 할 때는 친문패권을 돌연 듯 들고 나오면서 분당을 합니다 

이 때만 하더라도 새정치 할려는데 친문패권으로 문재인이 막아선다

이런 말을 곧이곧대로 들은 이들이 많을겁니다







새정치


네 새정치는 이번 19대 대선에서 완전히 소멸 되어 버립니다

문모닝을 매일 하는 박지원이 이번 안철수의 대선 도전 실패의 원흉입니다

네거티브 만큼 구태 선거가 있던가요


시대가 변했고 빨갱이도 안 먹히는 아중에 구태로 선거 끝날때까지 문모닝만 왜쳤으니

아무런 전략도 없고 손발도 안맞고...문제투성이었죠







박지원이 조정하는 대선의 선거전략은 딱 자유당의 홍준표를 지지하는 이들에게 알맞는 선거전략입니다

그렇게 문재인 아들을 때렸지만 문재인을 지지하는데 큰 영향을 주지 않았다는 발표에서 본 것 처럼

도리어 국민을 짜증나게 만든거죠








마지막에 박지원은 큰 걸 한방 터뜨려 버립니다







문재인의 딸이 지지 연설한 것을 두고 웬 딸? 이라면서 마지막 날 문모닝을 해 버렸어요

안철수 지지와 문재인 지지에서 갈팡한 이들을 마지막에 문재인에게로 돌린데 아주 큰 힘을 발휘합니다







그리고 마지막 즈음에 선거에 투입된 김한길 또한 구태 정치인의 모습을 한껏 보여주었습니다







당연히 퇴물 정치인들의 이 모습도 한 몫을 한거죠

문모닝과 더불어 반문재인만 부르짖는 선거전략을 구상한 

이 사람들과 함께한 안철수는 새정치를 말해도 먹혀 들지가 않았던 것입니다 

왜 안철수에 열광했던 그때의 20대들이 안철수를 지지 하지 않는지 성찰하지 않았습니다







그래도 나름 이름 있는 정치인들

정치 주변의 변화를 재빠르게 알고 살아남는데 도가 튼 사람들이 벌인 구태 선거는

이번 국민의당에서 최악을 만든데 엄청난 공헌을 했습니다


대선 후보는 국민들과 만나고 정당인들은 새정치를 위한 공략과 그것을 알리는데 역량을 집중해야하는데

국민의당에서는 전혀 그런 느낌을 받아 본적이 없었습니다







전 나름 교육의 변화를 가장 열망합니다

그런데 그 교육에 대한 공략이 처음과 다르게 갈팡질팡

사드에 대한 것도 갈팡질팡 그러면서 토론까지 망쳤으니....

매번 양자토론을 이야기 하던 안철수로서는 이미지를 완전히 구긴 부분이죠







김경진이 문재인 당선 된 뒤 토론에 나와서 하는 소리가 

네거티브가 먹히지 않은 선거였다고 자평했죠

김경진 말을 잘 생각 해보면 당에서도 이런 문모닝이 대선에 도움 되지 않을거라고 생각한 이들도 있겠다 싶네요

새정치와 네거티브는 한소쿠리에 담을 수 없습니다


안철수가 이제 다음 총선과 대선을 이어나갈길은 

퇴물들 정리밖에 없습니다







호남에서 이렇게나 큰 차이를 보였는데 존폐를 생각해야할겁니다

문재인대통령이 정국을 잘 운영한다면 더욱 기회는 없겠지만 그래도 하나의 길을 모색할 수 있는 방법은

퇴물 정리하고 국회의원 선거에 다시 당선되어 입법 활동 잘 하면서 새정치를 직접 보여주는 수밖에 없습니다

솔직히 그래도 퇴물 정치인들 보다는 훨씬 나라에 도움이 되는 국회의원으로 필요하죠


거지갑 박주민의원이나 표창원의원 김경진의원 같은 국회의원들을 영입하여 

정말 나라를 위해 새정치를 한다는 것을 보여줘야하는데

그게 솔직히 아주 힘든 길 일것 같습니다



국민의당 퇴물들이 과연 순순히 길을 비켜줄까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