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사회 2020. 9. 17. 23:51

안중근의사 정신은 언제 적용하면 맞는거야? 가볍고 무거움이 있나?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이라는 안 의사의 말을 추 장관 아들이 몸소 실천했다

 

추미애장관 아들은 부실한 무릎을 가지고도 입대를 했고 수술을 했지만 군대 만기 제대를 했다는 것을 빗대어 말했는데 이게 과한 걸까?

 

그럼 안중근의사 정신은 언제 어느때 이야기 해야 하지?

 

윤봉길 의사 손녀인 국민의힘 윤주경 의원은 안 의사의 이름이 가볍게 언급됐다, 참담하다고 했는데 그럼 군입대가 가볍다는 말인가? , 도대체 안중근의사의 정신이 무겁게 언급 될때는 언제란 말인가?

 

독립운동가들이 이런 나라를 보려고.....당장 윤봉길 의사가 이럴것 같은데 내 후손이 이따위 짓을...?

 

국민의당 안철수는 같은 안씨임을 내세워 안중근 의사를 욕되게 한 것이라고 했는데 뭘 욕한 건가? 군대간것? 무릎수술 후에 만기제대한것? 뭘 욕되게 했는데?

 

 

 

 

국방의 의무는 신성하다고 하지.

 

안중근의사 정신은 나라를 위해 한 몸 바친다

 

 

 

그럼 국방의 의무도 안중근 의사 정신에 속한다고.

 

 

 

 

 

저 멀리 서독에 가서 간호사로 탄광에 일하면서 가족들 건사한 분들도 안중근 정신이라고 할 수 있는거야 크게 보면 나라를 위해 외화 벌이 한 것이니까 말이야

 

바르게 살아 가는 행동. 안중근의사의 정신이라고 할 수 있다고 봐. 이런 참된 행동 하나 하나가 나라를 강하게 하는 힘이니까 말이야

 

 

 

 

대신 박정희가 안중근정신으로 나라를 이끌었다고 하면 참담함을 느끼는거야, 이명박근혜가 나라를 위해 한몸 바쳤다면 참담해져, 윤주경이 친일 정신이 가득한 국민의짐에서 안중근의사 정신을 말하는게 참담한거야...

 

안중근의사 정신은 크니 작니 가볍니 무겁니 이딴 말로 재단할려는 그 자체가 참담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