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드 미드 2021. 2. 22. 16:47

빈센조 송중기, 전여빈 보다 김여진이 더 눈에 띄네 옥택연은 바벨?

 

박재범 작가의 앞선 작품 열혈사제 보다 더 많은 코믹 설정을 가졌어

송중기에겐 과하게 멋짐 폭발 보여주어 손발을 오글거리게 하더니 주변은 인물들의 과한 코믹 설정은 반전이었다.

 

 

어짜피 송중기의 원맨쇼 드라마 인 것은 분명한데 주변인물의 과한 코믹 설정이 어렵기도 해.

어떤이는 유치하다고 할 것이고 어떤이는 이 시국에 웃음으로 만족할 것이고 어떤이는 이런 설정들 사이에서 재미를 느낄테고, 이번에도 열혈사제처럼 과한 코믹 설정이 성공을 할려나

뭐 송중기의 원맨쇼가 돋보이는 드라마라 기본은 먹고 갈것 같아.

 

 

단번에 전여빈의 과한 설정에 연기력 논란이 나오긴한데, 전여빈의 연기력은 이미 아는 이들은 다 아는 잘하는 배우이지 않나, 앞으로 이 코믹함이 자기 옷처럼 맞아 떨어지지 않을까 싶어

앞으로 송중기와 투탑으로 갈게 뻔한데 티키타카 할 모습들이 재미를 줄 것은 뻔해.

 

 

다만 옥택연 까지 코믹은 좀 과한 느낌인데 과연 옥택연이 저런 모습으로 이 드라마에서 끝일까?

반전이 있을 것 같은데 아마도 바벨의 숨은 실세일 것 같아.

 

이런 내 예상이 맞다면 옥택연을 캐스팅한게 실수지. 아무도 예상 못하는 주목 받지 않는 배우여야 했거던

 

 

빈센조에서 가장 눈길을 잡는 인물은 김여진이 아닐까 싶어, 느낌이 새로워, 아줌마 삘을 가지면서도 독사 역활까지 가지고 있으니 말이다.

 

김여진이 이 드라마의 진미가 아닐까 싶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