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사회

이준석 사퇴 요구 / 정치생명 끝?/ 오만함이 도를 넘긴 했다./ 잊을 윤석열이 아니다

by 사라보 2022. 1. 6.
반응형

 

 

이준석의 정치생명은 끝이 났다고 앞서 말했었다.
대선을 지던 이기던 이준석의 정치 생명은 위태로울 것으로 봤다.

사퇴요구 입장 발표를 보면 미주알 고주알 자신이 잘했던 이야기를 늘어 놓고 있으며, 복귀 하라면 복귀 하겠다 또 꼬리를 내리는데...참 모양새가 그렇다.



이준석 말 맞다나 선대위 복귀한다고 도망간 이대남 표가 윤석열에게 가지는 않을 거야.

이미 반 이상은 도리어 윤석열을 조롱하는데 힘 쓸것 같아.

 

 

 



또 시간은 이준석 편이 아니다. 이대남도 취업을 하고 세상살기를 하면 달라진다.

20과 30은 세상이 달라. 억지로 2030으로 묶어서 이야기 하지만 그들의 세상은 천지차이다.

물론 새로운 20대들은 생기겠지만 과연...



이젠 식물 당대표다.

거의 만장일치로 사퇴 권유 찬성이 나왔다고 하는걸 보면 이준석 편은 여전히 거의없다.

 

 

 

 

갑자기 새롭게 시작할려는 이때 당대표 사퇴를 요구하는 급발진의 이유는 크게 두가지로 본다

 

1. 지방선거 공천권



이동형은 이렇게 말했었어.

윤석열이 대선 지면,
그 때까지 당권을 쥐고 있는 이준석이 지방선거 공천으로 윤석열 라인 말살할게 자명하기에
윤석열, 권성동, 김한길 등이 당 깨고 나가 현 국짐은 탄핵 때 보다 더한 풍랑 속으로 말려들어가게 될 것이다

 


분당 사태가 나는 것은 공천권 때문이거던.
임기 2년이라 총선 공천권은 없지만 2022.06 지방선거는 있어.


이게 알게 모르게 총선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기초 광역의원들 모두 이준석 측근으로 만들어봐라, 이준석 공격했던 국회의원들 선거 제대로 치룰수 있을까?

 

 

 



그런데 윤석열과 윤핵관들은 대선까지 기다리기 힘들었나봐
바로 이준석 목을 치는 형국을 만들어버렸다.

 

그 이유는 아래 윤석열의 개인 빡침이라고 본다.

 

 

 



2. 연습문제와 권영세 사무총장과 이철규 전략기획부총장 임명안의 최고위 상정을 거부

 



이준석 또한 오만했다.
내내 칼만 휘둘렀던 인간에게 내말 들으면 대통령 시켜 준다는 협박을 했으니 말이다.

솔직히 굴종을 요구한거라고...

 

 

 



윤석열 한계점 폭발은 이걸로 봐.
출근길 인사하라고 연습문제?를 냈고 잘해 볼려고 이행 했는데 "관심없다" 해 버렸어, 숙제니 연습문제니 이런 용어도 화가 나는데 저렇게 비웃는 모양새를 하니


진짜 자존심 다 구겨 졌을거야.

그런 와중에 권영세 사무총장과 이철규 전략기획부총장 임명안의 최고위 상정을 거부하는 몽니까지 부렸어.



김종인도 내쳤는데 이준석 쯤이야...이런 맘이 들고도 남았을것 같다.

솔직히 윤석열 마음이 이해는 간다.

 

 

 



이준석은 윤석열을 자기가 컨트롤 할 수 있다고 생각 했을텐데 저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온걸까?
본인도 선거에서 이겨 본적이 없는인물 아닌가!

서울 부산 보궐선거 이긴걸 본인 능력으로 너무 과신한다.


단지 이대남의 지지를 가지고 저렇게 콧대를 높인게 도통 이해가 안간다.자기를 지지하는 이들을 어느 정도 만든 다음에 강하게 치고 나가야 하는데 뒷배라고는 이대남 지지 하는 것 밖에 없고 실제 국힘당 안에서는 왕따인데 나 힘세지 하면서 주먹을 휘둘렀으니....

 

 

 



전체 국민들 사이에서는 윤석열 지지율 하락 책임이 윤석열이라고 보지만 국힘당원 사이에서는 윤석열의 책임론 보다는 이준석 책임론이 훨씬 크다.

이것이 뜻하는 것은 앞으로 이준석은 국힘당에서 공천을 받아 지역구 출마 하기란 쉽지 않다는 점이지, 셀프 공천 하지 않는 이상 힘들어.

미리 종로 또는 서초구 보궐에 나간다고 했었다면 그나마 길은 있을텐데 안 나간다고 못 박지 않았나.

 

 

 



그런데 안철수 지지율은 점점 높아만 간다.

가만히 있다가 윤석열에서 이탈하는 지지율을 넙죽 받아 먹은 안철수로 가지도 못한다.

이준석은 안철수도 윤석열 못지 않게 비웃었거던.

 

그래서 사퇴 이야기 나오자 말자 바로 윤석열에게 무릎을 꿇은거다.

자신의 살길을 찾은거지.

 

대범한 윤석열은 그걸 또 받아 줬어.

 

 

 

 

이렇게 다시 원팀이라면서 포옹을 하는 쇼를 하고

 

 

 

 

소방관 조문 가는 아침에 이러고 노는 둘...

 

하지만 모욕을 절대 잊을 넘이 아니다. 윤석열은.

 

 

 

 

대선이 끝난다면 이준석은 어떻게 될까?

이기던 지던 아주 쉽게 다들 유추할 수 있을거다.

 

윤석열이 대선을 실패하면 윤석열은 분명 똥망인것은 분명해. 본부장 사건들은 그냥 지나가지 않는다.

이 틈새를 파고 들어 이준석이 다시 당을 접수 할 수 있을까?

 

힘들거라고 본다.

국힘당 지지자들에게 이준석이란 분탕질한 대표 밖에 없다.

 

 

 



대선 이후 정치인 이준석은 한동안 보기 힘들거다.
민주당처럼 한지역 3선 이상 못하는 법이 있지 않는 이상 현 국힘당의 변화는 없다.


최소 다음 당대표를 홍준표나 유승민이 하던가

아니면 다음 총선도 대패를 한다면 그때는 다시 이준석을 불러 들일수는 있을거다.

다만 그때도 이대남이 이준석을 지지한다면 조건이 성립 되어야겠지.

 

누누이 말하지만 세상은 변한다.

반페미는 결혼하면 반페미가 안된다.

 

현 20대와 30대는 바라보는 지점이 다르다.

현 10대들이 현 20대 보다 더 보수화 되었다고 하지만 세상은 또 어떻게 달라질지 아무도 모른다.

 

코로나 사태가 끝난뒤 누가 예측을 할 수 있을지...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