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드, 미드,웹툰

야한 사진관 늘어지고 늘어지고 늘어지고, 신파를 버무리고 유치한 설정

by 사라보 2024. 3. 25.
728x90
SMALL

스토리 설정이 나쁘지는 않은데 너무 늘어진다.

사연을 다루는 방식도 유치찬란하시 그지없다.

 

3화는 유치함이 절정을 이루고 있네

 

 

검사장을 만나는 장면 연출은 너무 허접하지 않나 

엿 먹이는 모습을 보이지 않을 거면 왜 그 자리에 가서 욕을 처먹는 걸까?

여주가 앞으로 변하는 모습에 당위성을 심어 주려고 했다면 세상 변한 줄 모르는 연출이었다.

 

더욱이 신부의 노트북으로 인해 경찰서에서 한 권나라의 행동이나 주원의 행동은 "우린 미친것들 이예요" 떠드는 것과 뭐가 다른지, 그 와중에 에스파 춤은 왜 집어넣었을까?

에스파 팬들을 불러 모으기 위한 긴 안목의 집대성이었을까?

 

 

 

할머니의 지검장 만나러 가는 오 자라퍼 행동은 이 연출자의 안목을 더욱 잘 보여주는 것 같네

그다음은 너무 뻔하지 않나.

할머니의 죽음 이후는 뭐 안 봐도 뻔한데 또 그 과정을 길게 지루하게 뽑아내고 있다.

 

이게 막장 드라마의 맛일려나.... 그건 아닌 것 같은데

작가가 그렇게 적었다 하더라도 연출자는 지루하고 유치하면 얼마든지 조정이 가능할 텐데 주연이나 조연 케릭이 참 울화통 터지는 부분도 많고....귀신들 분장은 어휴....

 

전 검사 현 변호사라는 타이틀을 줬으면 사건과 연계 된 통쾌 상쾌 진행도 할수 있을 것이고 자기를 그만 두게한 자검장은 귀신들 힘을 빌러 해결 해 나갔지만 이게 초반에 진작에 나왔어야 할 부분인데 4화 끝에서나 시작 할려나 모르겠네

각본이나 연출이나.... 에효

 

눈물의 여왕 연출과 비교 해봐도 그 차이점은 명확하다.

728x90